보도자료

제목: 엘리베이트 손끼임 방지 안전 장치의 설치가 시급하다

순번
12
작성자
관리자
작성일
2016-02-18
조회수
1,707
첨부파일
손끼임 방지 안전장치의 설치가 시급하다
엘리베이터 손끼는 사고 92%는 6세 이하…관련기준 미흡
CAIND <a class=writer href=:;> </a>
<a class=writer href=:;></a>
엘리베이터 손끼는 사고 92%는 6세 이하…관련기준 미흡
  2016/02/16

(서울=연합뉴스) 오예진 기자 = 한국소비자원은 16일 엘리베이터 문틈에 손가락이 끼는 사고가 만 1세 유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며 주의를 요구했다.
소비자원이 2012∼2015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(CISS)에 접수된 엘리베이터 관련 위해사례 648건을 분석한 결과 380건(58.6%)이 엘리베이터 문이 열릴 때 문과 문설주 사이의 틈새에 손가락이 끼이는 사고였다.
연령별로 이 사고는 1세 유아에서 192건이 발생해 전체의 50.5%를 차지했고 이어 2세 86건(22.6%), 3세 37건(9.8%)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.


 손가락 끼임 사고를 6세 이하로 집계하면 총 351건으로 전체의 92.4%에 이른다.
소비자원이 키즈카페나 소아과 등 서울 시내 다중이용시설에 설치된 엘리베이터 60대를 조사한 결과 58대가 문틈 허용기준인 10㎜ 이내로 조사돼 대부분 기준을 충족했다.
그러나 5세 어린이와 같은 모형 손을 이용해 실험한 결과 문틈이 5㎜ 이상 벌어지면 유아의 손가락 끼임 사고가 발생하는 것으로 드러나 현행 기준만으로는 사고를 막기에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.
엘리베이터의 사고 주의표시도 170㎝ 이상 높이에 설치돼 유아의 눈높이에서 이를 보기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.
유아의 손가락 등을 감지하고 엘리베이터의 문 열림을 정지시키는 감지장치가 설치된 곳도 없었다.
반면 일본과 대만은 유아의 눈높이 위치에 다쳐서 우는 아이나 상처 난 손이 그려진 도안을 부착해 어린이들이 쉽게 주의표시를 보고 알 수 있도록 하고 있다.
소비자원은 이에 따라 어린이가 주로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의 엘리베이터에 '어린이 손 끼임 주의표시'를 부착하고 '손 끼임 감지장치'를 설치할 것을 관계 부처에 건의했다고 밝혔다

게시글 컨트롤 버튼

목록으로 수정 삭제